Nagui.me
KimNagui
KimNagui
KimNagui
KimGwangHyeon

#FrontendDeveloper

[영화] 조커

열린 전개와 결말 난 영화보기전에 예고편을 왠만하면 보지않고 검색도 하지않는데 조금이라도 스포당하지 않기 위함도 있지만 가장 큰 이유는 예고편만으로도 영화 내용과 기승전결이 너무 뻔히 보이는 몇몇 영화들 때문이었다. 근데 이건 너무나도 열린 전개와 열린 결말때문에 그냥 봐도 문제없었겠다 싶었다. “내 죽음이 내 삶보다 더 나은 가취가 있기를.” “I hope my death will make more cents than my life.” (번역논란에 대해서는 넘어가고..) 영화의 초반부터 후반까지 꾸준히 나오는 일기장과 개그노트에 써있는 문구다. 아서의 정신적인 문제와 남들과 다른 유머감각이 너무 잘 섞여서 표현된 문장같다. 관종 춤을 출때 손이 항상 뻗어나가는 것을 보며 그는 자신을 표현하고 드러내고 싶어한다고 생각했다. (한마디로 관종) 때문에 사람들이 자기 말을 안듣거나 없는 사람 취급해버리는 등 무시하면 극도의 스트레스로 병의 증세인 웃음이 나온다던가, 무섭게 정색을 해버린다, 심하면 상대방을 살해까지.. 조커 히스레저와 조커 호아킨피닉스 영화 다크나이트의 조커역 히스레저와 이번 영화 조커의 호아킨피닉스를 비교하는거 자체가 영화 장르도 다르고 영화 조커가 DC유니버스에 포함되지않은 독립영화면서 악당 조커가 되기전 성장드라마(?)같은 내용이기때문에 말이 안될순 있는데, 주변에서 매우 많이 말하고 물어보는 부분이다. 일단 연기력은 두 배우 모두 어마어마하게 대단하다는 것은 다들 알테니 두 배우가 표현한 조커(영화 조커에서는 후반부)에 대해 내가 느낀것을 한마디로 말하자면 히스레저의 조커는 미친 천재, 호아킨 피닉스의 조커는 위에서 말했다시피 미친 관종. 히스레저의 조커는 상대방이 절대적으로 손해볼 수 밖에 없는 무기나 미끼를 가져오는 천재적인 미치광이라면 호아킨피닉스의 조커는 다른 사람의 시선에 자신의 존재를 확인하는 미치광이다. 정신 붙들고 관람하시길 바랍니다. 미국에서는 과거 영화 다크나이트가 상영 중인 영화관에서 조커를 흉내낸다고 총기난사 사건이 일어났던 적이 있는 만큼, 현재 조커 상영관에 입장하기전에 경찰들이 직접 소지품 검사를 한다고 한다. 영화보기전 : “영화 하나 보는데 너무 과해!” 영화본후 : “검사 무조건 해야지^^ ” 도대체 이게 왜 15세관람가인지 모르겠다.

[드라마] 체르노빌 (Chernobyl)

HBO 2019년 5월에 방영되었던 미국 HBO의 5부작 미니시리즈 역사 드라마 “체르노빌” 최근 이 드라마를 보기전에는 체르노빌은 그냥 과거에 일어났던 원자력발전소 폭파 재난이 일어난 곳 정도로만 알고있었고, 이 드라마를 보기 시작한 것도 왕좌의 게임을 만들었던 HBO가 고증을 너무 잘했다는 인터넷 짤들을 보며 얼마나 잘만들었길래.. 라는 호기심 때문이었다. 체르노빌 사건이란 1986년 4월 26일 01시 24분 (모스크바 기준)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에서 폭발이 발생했다. 원자로의 노심이 절대 폭발할리 없다는 이론에만 근거하여 소장은 단순히 발전소 건물의 지붕에서 발생한 화재로 치부하였고 최대 측정치가 낮은 방사능측정기를 기준으로 상부에 보고하여 이미 다른 나라들로 소량의 방사능이 퍼진 이후에나 대처를 시작했다. 자세한 내용은 스포이기 때문에 적지 않고 드라마이기 때문에 과장된 부분이 있을 수 있지만 자칫 잘못하면 전세계가 방사능으로 뒤덮일뻔했던 이 사고가 전부 몇몇사람의 욕심 때문이라는 것에 시청자의 입장인데도 매우 답답하고 화가 났다. (배우들의 연기력과 제작진의 연출력이 너무 뛰어난 것 같다) 게임 폴아웃이 생각나더라 이 드라마를 시청하면서 매우 익숙한 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등장인물들이 방사능복을 입고 피폭지점에 가까이 갈수록 점점 크게 들리는 소리, 뜨뜨뜨뜨 하면서 잡음처럼 들리는 소리가 바로 GM계수관에서 나는 소리인데 게임을 할때 아주 많이 들었지만 게임이라 무섭거나 긴장되기보다는 단순한 알림정도로 생각했었다. 하지만 이 드라마에서 사고현상 수습을 위해 투입된 인원들의 시점에서 이 소리를 들으니 정말 긴장되고 당사자들은 얼마나 무서웠을까 라는 생각이 들더라.. 욕심때문에 사고친 사람 따로.. 목숨걸고 수습하는 사람 따로.. 방사능이나 욕심이나 한번 퍼지면.. 군대에서 배웠었지만 다시 한번 방사능의 무서움에 대해 생각하게 되는 드라마. 높은 자리에 있을수록 욕심에 먹히면 안된다는 걸 보여주는 드라마.

[ReactNative] Launch Screen 과 Splash Screen

React Native 개발을 하면서 앱 실행 초기화면을 어디서는 Launch Screen 이라하고 어디서는 Splash Screen 이라고 하길래 다른 건가 싶어서 찾아보았다. github나 stackflow 검색결과를 통해 내가 내린 결론과 사용한 방법은 아래와 같지만, 몇몇 라이브러리나 국내외 블로그들에서는 그냥 앱실행시의 첫화면을 Launch Screen 혹은 Splash Screen 이라고 부르고, 어떻게 개발하냐의 차이이기 때문에 무조건 맞다고는 할 수 없다. Launch Screen 이란 ? 런치 스크린은 앱이 실행되기전 자동으로 보여지는 첫 화면 사용자가 앱을 실행하고 디바이스에서 해당 앱의 인터페이스를 불러오는 동안 공백화면이 나올 수 있는데, 이 공백화면을 이미지로 채워줘서 사용자는 앱 실행이 빠르다고 느낄 수 있음 별다른 처리가 이루어지는게 없이 앱이 불러와지면 바로 화면이 전환되기 때문에 빠르게 지나갈 수 있는 화면으로 앱 대표 이미지나 회사 로고 또는 간단한 문구만 보여주는게 대부분 Splash Screen 이란 ? 앱이 실행될때 나타나는 첫 화면 보통 스플래쉬 스크린이 나타나는 동안 앱실행에 필요한 데이터를 불러온다던가, 기존 로그인정보를 가지고 자동 로그인을 시도하는 등의 처리를 컨트롤함 여러개 넣을 수 있음 React Native 에서 Launch Screen 만들기 1. generator-rn-toolbox 설치 2. PSD 파일 준비 해상도 : PSD 파일의 해상도는 2208x2208px 이상을 준비해야하며 필수로 표시되야할 부분은 약 30% 이상의 margin을 가지고 있어야함 참고 : Android의 경우 iOS보다 적은 부분을 잘라내므로 같은 파일로 Launch Screen을 생성해도 iOS보다 이미지가 작아보일 수 있음 PNG를 PSD로 변환해주는 사이트 : photopea.com 3. Launch Screen 생성 이제 위에서 만든 PSD 파일을 이용해서 Launch Screen을 생성 * iOS * Android Android의 경우 아래와 같이 색상코드가 잘못 입력될 수 있으므로 확인 후 수정해야함 React Native 에서 Splash Screen 만들기 간단하다, React Native 의 Navigation 구성에서 앱실행의 첫화면을 만들어주면 끝. (1) SplashScreen 컴포넌트 생성 (2) react-navigation 설정 아래와 같은 구조에서 createAppContainer 하위의 createSwitchNavigator의 첫번째 인자 옵션에 스플래쉬 스크린 컴포넌트를 추가해주고, 두번째 인자 옵션으로 initialRouteName으로 스플래쉬 스크린을 지정

[ReactNative] FlatList의 onEndReached 이슈

React Native 에서 무한 스크롤을 구현할 수 있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는데 그 중 대표적인 한가지가 FlatList의 onEndReached를 이용해서 무한스크롤을 구현하는 방법이다. onEndReached : 스크롤이 목록의 하단에 도달할시 액션 지정 onEndReachedThreshold : 목록의 가장 마지막 아이템의 어느 높이에 도달시 onEndReached이 수행되는지 지정 (값 : 0 ~ 1, 높을수록 빨리 onEndReached가 수행됨) Issue 문제는 스크롤이 onEndReachedThreshold에서 설정한 위치에 도달하게되면 onEndReached가 수행이 한번만 되는게 아니라 연속적으로 두번 수행된다. ( github 이슈에서는 스크롤이 끝까지 내려갔을때 바운스되는 효과 때문이라고 하지만 경우에 따라 FlatList의 renderItem 속성의 컴포넌트를 Pure Component로 사용하면 해당 현상이 안일어날 수 있는듯.. ) Solution 따라서 한번만 실행되도록 처리해주어야되는데 여러가지 방법중 throttle 을 이용해서 onEndReached가 최대 1초에 1회만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

[AWS] Codecommit unable to access 403

Issue 기존 잘되던 프로젝트 디렉토리에서 git pull을 받으려고하니 갑자기 unable to access 403 에러 발생 AWS CLI로 자격증명을 하고 있었음 [macos keychain 문제] 인듯함 Solution 🚀 급할때 임시 해결방법 사용자 홈디렉토리의 .gitconfig 와 프로젝트 디렉토리의 .git/config 에서 credential 항목 주석처리 후 재시도 [링크] 🌟 해결방법 Option 1 git client 를 macos 의 keychain 을 사용하지않는 버전으로 재설치 Option 2 keychain 에서 git-codecommit 을 검색해서 문제되는 키를 찾고 정보 가져오기 -> 접근제어 -> 다음 응용프로그램에서 접근시 항상 허용 에서 git-credential-osxkeychain을 제거 다시 git 명령어 작업시 패스워드를 묻는 창이 뜰때 거부 선택 ⚠ 그러나 매번 창이 뜨기때문에 매번 거부를 선택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음 Option 3 🎯 AWS CLI 자격증명이 아니라 Git 자격증명으로 대체하기 ~/.gitconfig 파일에 credential 항목을 아래와 같이 수정 keychain 에서 git-codecommit 을 검색해서 해당되는 키를 삭제 해당 프로젝트 디렉토리에서 git 명령 수행하면 묻는 Username과 Password 입력 keychain 에서 git-codecommit 을 검색해서 해당되는 키의 정보보기에서 계정항목이 키가 아니라 Username으로 되있다면 성공 Conclusion Codecommit 서비스사용시엔 AWS CLI 자격증명쓰지말자..